Friday, September 14, 2018

[Poem] Like a stream, 흐르는 물처럼

흐르는 시냇물처럼

Like a Stream

김영석
Yung Suk Kim

흐르는 시냇물은
막히면 잠시 머뭇거리다
돌아가든지 돌파한다.
나도 그러하다.
막히면 잠시 머뭇거릴 뿐
아무도 나를 붙잡지 못하고
아무 것도 나를 영원히 막지 못한다.
나의 길을 갈 뿐이다.
가다 보면 간간히 막히더라도
막히면 잠시 머뭇거리겠지 잠시 어색하겠지
잠시 당황하겠지.
이내 조금 숨을 돌리고 다시 가려한다.
왜냐하면 일어나 갈 힘이 이미 내게 있으므로.
목적지를 모르고 떠났던 아브라함처럼.
그 끝이 어디든지 몰라도 가려한다.
막히면 돌아서 가든지 통하여 가자.
그러면 길이 아닌 길이 없고
가지 못할 곳이 없다.

When a flowing water hits obstacles, 
it seems to hesitate a bit. 
But it goes around them or through those that prevent it. 
It never stops for good. 
At times I may be kept from moving forward. 
I may falter a bit, feel awkward or hesitate a bit.
But nothing gets in my way forever.
I walk the way to be myself.
On my way, I know there are downhills.
I may be stopped for a while. 
I may be disappointed a bit. 
But soon I know that sufficient energy rests in what I am.
I will go to the place without knowing where to go, 
as Abraham did once upon a time.
When storms hit me, I may feel enervated for a while or even die.
But nothing will separate me from the love of God.
I will go around or through the tempest. 
There is no way that is not the way.
There is no place that I cannot take.

No comments: